Search

광양읍 중심상업지역 시장땅 도시계획도로 개설...누구를 위한 도로인가?

- 작게+ 크게

이동구 선임기자
기사입력 2021-03-08

▲ 시장소유 부지에 2차선 도시계획 도로개설로 주민들 "이해하지 못하겠다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 이동구 선임기자

[국민톡톡TV=이동구 선임기자]] 광양시가 정현복 광양시장과 시장 가족 소유 땅 주변부터 유력인사 H모 씨 집 인근까지 도로개설공사를 추진하고 있어 곱지 않은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임직원이 수도권 신도시 개발 예정지역 경기 광명・시흥지구에 100억 원대 땅 사전 투기 의혹을 받는 가운데, 광양시는 광양읍 호북마을 도로 개설공사에 시비 23억 원을 투입해 공사가 진행 중이다. 

사업 추진 배경으로 주민숙원사업,도심지 교통체증 해소라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으나, 인근 주민들도 왜 거기에다가 도로를 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인근 부동산업자 송 모씨는"도로개설로 남은 시장소유의 잔여부지는, 일반상업지역으로, 사방팔방이 도로와 맞물리며, 가격이 상승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라고 말했다

이를두고 광양시민 K모 씨 또한 LH공사 임원은 사전정보를 이용해 투기하고, 광양시장은 지위를 이용해서 자기 재산 가치를 높이고 있어 이간 마치 생선 가게를 고양이에게 맡긴 꼴로 광양시 행정이 몰염치 하게 막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Tag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국민톡톡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