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일본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용납할 수 없는 방사능 테러

- 작게+ 크게

이동구 선임기자
기사입력 2021-04-16

▲ MBN화면 캡쳐  © 이동구 선임기자


[국민톡톡TV=이동구 선임기자] 전국녹색연합은 16일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한데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방사능 테러이며,생태계와 인류에 대한 범죄 행위라고 주장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녹색연합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은 생태계와 인류에 대한 범죄행위이며, 자국민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반대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범죄행위를 공식적으로 선포한 셈이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의 후안무치에 전 세계가 분노하고 있으며,핵발전 사고라는 거대 참사가 일으킨 재앙을 수습은 커녕 오염을 확대시키려는 일본 정부의 결정은 즉각 철회되어야 하고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고 성토했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20-30년에 걸쳐서 방류할 것이며, 인체에 무해한 수준으로 희석하고 정화하겠다고 밝히고 있지만, 희석하거나 정화한다고 해서 방사능 오염이 제거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가 강조하는 다핵종제거설비를 통해서 오염수에 들어있는 핵종들을 제거될 수 없다는 것은 이미 증명되었으며, 쌓여진 125만톤의 오염수의 70% 이상에서 기준치 이상의 고농도 방사성물질이 발견되고 있는 것이 이를 말해준다고 반박했다. 

 

체내에 들어오면 뼈에 흡착해서 골수암과 백혈병을 유발하는 스트론튬의 경우 기준치의 2만배 이상이 검출되고 있으며, 뿐만아니라 암과 백혈병을 유발하는 삼중수소는 제거 자체가 불가능람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는 2차 정화처리를 통해서 방사선핵종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낮추겠다는 것은 허언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한 주요 요인은 경제성으로 환경과 안전은 전혀 고려되지 않음채 이미 오염수 처리문제를 두고 여러 기술과 방안이 제시되었지만, 비용합리성만을 염두에 두었다. 보다 안전하게 처리하기 위해 일본 시민사회가 제시한 대형탱크 보관이나, 모르타르 고체화 방안은 결국 무시되었다. 처리 비용을 우선에 둔 값싼 결정대로 오염수가 바다에 방류된다면 회수가 불가능한 방사능 오염수로 인한 피해를 돌이킬 방법은 전무하다. 농도를 낮출 수도, 제거할 수도 없는 방사성물질을 해양에 방류할 경우 오염수는 해류를 타고 인근 바다를 거쳐 태평양 해역을 오염시킬 것이다. 우리 해역 역시 예외는 아니다.  

 

한국정부는 일본정부의 해양 방류 결정을 뒤집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 국내 해협에 방사능 유입 감시를 철저히 하겠다거나, 해양 방출에 따른 국내 영향을 면밀히 예측 분석하겠다는 식의 사후적 대응은 사태를 해결하는 것과 어떠한 관련도 없다. 

 

오염수가 방출된다면 고위험 방사성물질은 해류를 타고 바다 전역을 오염시킬 것이고, 오염수의 국내 유입을 막을 방법은 없다. 정부는 어떤 효과도 발휘할 수 없는 사후 대응이 아니라 오염수 해양 방출을 사전에 막아내야 한다. 

 

그것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정부가 해야 할 최소한의 의무이다. 시민들의 불안과 분노가 거세지고 있다. 녹색연합은 시민들의 결집된 힘으로 일본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출을 반드시 막아낼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국민톡톡TV. All rights reserved.